UPDATED. 2019-11-22 19:20 (금)
북한 축구, 평양 무관중·무중계 경기
북한 축구, 평양 무관중·무중계 경기
  • 정세연
  • 승인 2019.10.16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중 없는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 모습 (사진= 연합뉴스 제공)
관중 없는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 모습 (사진= 연합뉴스 제공)

[데일리그리드=정세연 기자] 16일 대한축구협회 관계자가 전한 현지 분위기에 따르면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3차전 원정 경기(15일)를 위해 북한에 머무는 동안 선수들은 경기나 훈련 등 공식 일정이 있던 시간 외에는 숙소인 평양 고려호텔에만 머물렀다.

이날 오후 평양을 떠나기 위해 출발하기 전까지는 호텔 밖으로 전혀 나가지 못했고, 호텔 직원들도 꼭 필요한 말 외에는 질문에 답조차 거의 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선수들은 주로 방에서 휴식을 취하고 잠을 자며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음식도 호텔 내 식단으로만 해결했다.

경기 전날 양 팀 매니저와 경기 감독관, 안전담당관 등이 참석한 회의 때 북한 측은 예상 관중을 '4만명 정도'라고 밝혔으나 막상 경기 당일엔 관중이 전혀 없었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대표팀 선발대가 경기장에 도착한 이후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했고, 본진 도착 때도 별도의 관중이 경기장 앞에 보이지 않았다"며 "무관중은 저희는 물론 AFC와 국제축구연맹(FIFA)도 몰랐던 내용"이라고 말했다.

한편, 0-0 무승부로 끝난 경기는 현장에서 관전한 요아킴 베리스트룀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가 트위터에 올린 영상에서 잠시 엿볼 수 있었던 것처럼 치열하게 전개된 것으로 전해졌다.

jjubika@sundog.kr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