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22:20 (월)
신한카드, ‘My송금’ 런칭 한달 반만에 송금 누적액 10억 돌파
신한카드, ‘My송금’ 런칭 한달 반만에 송금 누적액 10억 돌파
  • 이준호 기자
  • 승인 2019.11.13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비스 런칭 후 한달 반만에 송금 누적액 10억, 이용건수 16,000건 돌파해
-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따른 국내 최초의 신용카드 기반 송금서비스로 의미 더해
- 서비스 이용기반 확대를 위해 다양한 이벤트 등 지속적인 이용 활성화 추진키로
- ‘3초 경영’ 기반으로 카드업의 경계를 허무는 ‘초확장 멀티플레이어’ 전략 일환
사진 = 신한카드 My송금 서비스
사진 = 신한카드 My송금 서비스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국내 최초의 신용카드 기반 송금서비스인 ‘My송금(이하 마이송금)’의 이용 누적액이 10억 원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4월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 1차로 선정된 ‘마이송금’은 계좌에 잔액이 없어도 신용카드를 통해 개인간 송금이 가능한 서비스로 체크카드의 경우 통장 잔액에서 즉시 차감되며, 디지털 결제 플랫폼인 신한페이판(PayFAN)을 통해 이용이 가능한 서비스다.

지난달 1일 서비스 오픈 후 일평균 이용액 2,400만원으로 한달 반만에 송금 누적액이 10억을 돌파, 이용건수 기준으로는 일평균 380건, 총 16,000건에 달한다고 신한카드측은 밝혔다.

 

신한카드는 지난 10월말부터 3차에 걸친 런칭 이벤트를 진행 중으로 오는 18일부터 30일까지 ‘송금액 돌려드림’ 이벤트를 진행, 이벤트에 응모한 고객 중 500명을 추첨해 송금액의 10%를 캐시백으로 돌려줄 예정이다.

특히, 오는 12월말까지 송금수수료 무료 이벤트를 진행 중에 있어 이용금액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신한카드는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추진하고 있는 혁신금융 선도 전략의 일환으로 혁신금융서비스에 지정된 '개인사업자 CB사업', '소액투자 서비스' 그리고 '페이스페이(Face Pay) 서비스'를 활발히 추진 중에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마이송금’이 국내 최초의 신용카드 기반 송금서비스인 바, 금번 10억 돌파는 더욱 의미가 깊다”며, “신한금융그룹이 지향하는 '일류 신한'과 초연결·초확장·초협력’의 ‘3초 경영’을 기반으로 카드업의 경계를 넘는 혁신적 금융서비스를 지속 발굴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