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22:20 (화)
LG유플러스, '원격AS' 시대 예고...영상상담 서비스 출시
LG유플러스, '원격AS' 시대 예고...영상상담 서비스 출시
  • 윤정환 기자
  • 승인 2019.11.1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PTV·인터넷·IoT 등 영상기반 장애 상담 서비스 도입
1
사진=LG유플러스 상담사가 영상상담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자사의 홈 서비스(IPTV, 인터넷, IoT)를 장애 시 모바일 화면을 통해 원격 해결이 가능한 ‘영상상담’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영상 기반의 장애상담 서비스는 방송·통신 업계에서 최초 도입 사례다.

영상상담은 고객이 상담사에게 구두로 설명하기 어려운 장애 증상이나 상황을 스마트폰을 통한 영상으로 보여줘, 문제를 보다 손쉽게 해결하는 서비스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서비스 장애 해결에 걸리는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게 됐다. 특히 A/S 기사 출동이 어려운 야간이나 공휴일에는 고객이 자가 해결을 할 수 있는 확률도 높아졌다.

LG유플러스는 영상상담 서비스가 디지털 기기 조작이나 사용이 익숙하지 않아 장비 리셋, 전원 접촉 불량과 같은 손쉬운 문제해결에도 어려움을 겪는 고객에게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전자제품 기능이 고도화 되고 IoT와 같은 스마트 기술 등이 적용되면서 구두 상담 만으로는 문제 원인을 정확히 판단하기 어려운 사례들이 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영상상담처럼 고객 편의와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서비스 향상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