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18 03:15 (화)
KT파워텔, 아시아∙태평양 LTE 무전통신 시장 진출
KT파워텔, 아시아∙태평양 LTE 무전통신 시장 진출
  • 강성덕 기자
  • 승인 2019.12.18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하이테라와 2020년 내 LTE 무전 시장 안착 목표
왼쪽부터 안영신 KT파워텔 글로벌전략팀장, 엠케이 웡 하이테라 해외 영업 부사장, 김윤수 KT파워텔 사장, 테리 펑 하이테라 남태평양 지사장, 김대윤 하이테라 한국지사 이사가 글로벌 진출을 위한 회의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KT파워텔 제공]
왼쪽부터 안영신 KT파워텔 글로벌전략팀장, 엠케이 웡 하이테라 해외 영업 부사장, 김윤수 KT파워텔 사장, 테리 펑 하이테라 남태평양 지사장, 김대윤 하이테라 한국지사 이사가 글로벌 진출을 위한 회의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 KT파워텔 제공]

[데일리그리드=강성덕 기자] KT파워텔의 LTE 무전통신 기술이 해외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KT파워텔은(사장 김윤수) 중국의 글로벌 무전기 제조사 하이테라(대표 첸 칭저우)와 손잡고 아시아·태평양 LTE 무전통신 시장에 진출한다고 18일 밝혔다.

하이테라는 전 세계 120여개국에서 넓은 고객층을 갖고 있는 글로벌 무전통신솔루션 기업이다. KT파워텔과 하이테라는 국내 디지털 무전기 시장 확보를 위해 2017년부터 협력해왔다.

 

KT파워텔은 하이테라와 함께 아시아·태평양 지역 자유무역협정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국가의 LTE 무전통신 시장을 중점적으로 공략할 방침이다.

아세안 10개국과 한국·중국·호주·뉴질랜드·인도·일본 등 6개국이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에 참여하고 있다.

특히 기존에 3G 환경이었던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아세안 10개국에 LTE 통신망이 대부분 구축되면서 시장 확대의 기회가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2020년 내 아시아·태평양 시장에 안정적으로 안착하기 위해 KT파워텔은 LTE 무전통신 플랫폼 ‘파워톡(Power Talk)’을 비롯한 부가서비스 기능을 제공하고, 하이테라는 현지 유통망 확보 등 고객 관리에 집중한다.

파워톡(Power Talk)은 `14년 10월 KT파워텔의 기술력으로 자체 개발해 상용화된 인터넷(IP) 기반의 무전 솔루션이다. 현재 기업, 공공기관 등 국내 약 20만 이상의 가입자가 실제 업무에 파워톡을 활용하고 있다.

한편 KT파워텔은 지난 10월, 일본 제이모바일(J-mobile)과 LTE 무전 플랫폼 및 라져 1만대 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시장 확장을 본격화하고 있다.

김윤수 KT파워텔 대표는 “이번 글로벌 진출은 KT파워텔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LTE 무전통신 플랫폼 파워톡의 기술력을 인정받은 결과라 의미가 크다”며, “약 30년 간 국내 무전시장을 안정적으로 운영해 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글로벌 무전통신 시장 1위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