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6 22:20 (목)
[입춘날씨] 전국 한파, 일부지역 눈
[입춘날씨] 전국 한파, 일부지역 눈
  • 정진욱
  • 승인 2020.02.04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사진=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데일리그리드=정진욱 기자] 2020년 입춘이자 화요일인 오늘(4일) 날씨는 현재(04시), 전국이 맑은 날씨를 보이고 있다.

오늘(4일)은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낮부터 북서쪽에서 남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다. 내일(5일)은 기압골 영향에서 벗어나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 모레(6일)는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

오늘(4일)은 전국이 맑다가 낮부터 차차 흐려지겠고, 내일(5일)과 모레(6일)는 전국이 맑겠으나, 남부지방은 내일 새벽까지 흐리겠고, 제주도는 구름많겠다.

 

오늘(4일) 낮(09시)에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에서 눈이 시작되어 중부지방(강원동해안 제외)은 밤까지 눈이 오겠고, 전라도와 경상서부내륙은 오늘 늦은 밤(21시)부터 내일(5일) 새벽(03시) 사이에, 제주도는 내일 새벽(03시)부터 오후(15시) 사이에 눈 또는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 예상 강수량(4일 낮(09시)부터 5일 새벽(03시)까지)
- 중부지방(강원동해안 제외), 전라도, 경상서부내륙, 제주도(산지 제외, 5일 03~15시), 서해5도: 5mm 미만
- 제주도산지(5일 03~18시): 5~10mm, 울릉도.독도(6일까지): 10~20mm

* 예상 적설(4일 낮(09시)부터 5일 새벽(03시)까지)
- 중부지방(강원동해안 제외), 전북, 경북서부내륙, 제주도(산지 제외, 5일 03~15시), 서해5도: 1~5cm
- 전남, 경남북서내륙: 1cm 내외
- 제주도산지(5일 03~18시): 5~10cm, 울릉도.독도(6일까지): 10~20cm

오늘(4일) 낮 기온은 3~10도(어제 2~10도, 평년 2~8도)가 되겠다. 내일(5일) 아침 기온은 -15~-1도(평년 -11~0도), 낮 기온은 -4~5도(평년 3~9도)가 되겠다. 모레(6일) 아침 기온은 -17~-4도(평년 -10~0도), 낮 기온은 -1~7도(평년 3~9도)가 되겠다.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내륙에는 현재 기온이 -12도 이하로 떨어져 매우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고,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추위는 차차 그 밖의 지방으로 확대되어, 중부내륙과 일부 남부내륙으로 한파특보가 확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또한, 내일(5일) 아침 기온은 오늘보다 5도 이상 더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바람도 3~4m/s로 불어 체감온도(-22~-15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고, 이번 추위는 모레(6일)까지 이어지면서 한파 피해가 우려되니, 한파영향예보(2월 3일 11시 30분 발표(제2-1호))를 참고하여 보건, 축산 등 한파 피해예방에 만전을 기하기 바란다.

* 서울 지역 내일(5일) 예상 최저기온 -11도, 바람 3m/s 체감온도 -17도

오늘(4일)과 내일(5일), 눈이 예상되는 지역에서는 내린 눈이 쌓이거나, 내린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

오늘(4일)과 내일(5일), 눈이 오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동해안과 경상해안에는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으니, 산불 등 화재 예방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

오늘(4일)과 내일(5일), 강원산지와 해안에는 바람이 30~45km/h(8~13m/s)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특히, 내일은 내륙에도 15~30km/h(4~9m/s)로 약간 강하게 부는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란다.

내일(5일) 서쪽지역에 위치한 공항(인천, 김포, 군산, 목포, 무안, 제주, 여수)에서는 강풍으로 인해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다.

오늘 밤부터 대부분 해상에 바람이 35~60km/h(10~16m/s)로 매우 강해지고, 물결이 2.0~5.0m로 매우 높아져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내일(5일)과 모레(6일)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매우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jjubika@sundog.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