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1 07:20 (수)
배우 류덕환이 전한 ‘아무도 모른다’ 현장 분위기!
배우 류덕환이 전한 ‘아무도 모른다’ 현장 분위기!
  • 정진욱
  • 승인 2020.02.28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사진제공 =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데일리그리드=정진욱기자] 배우 류덕환이 ‘아무도 모른다’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오는 3월 2일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연출 이정흠)는 ‘좋은 어른’에 대한 화두를 던지며, 2020년 꼭 봐야할 문제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극중 류덕환은 경계에 선 아이들을 지키고 싶지만 올바른 선택과 현실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하는 ‘어른’ 이선우 역을 맡았다.

미스터리 감성추적극 ‘아무도 모른다’는 촘촘하고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를 풀어낸다. 여기에 ‘감성’ 코드까지 담아내며 배우들은 집중력과 에너지, 깊이 있는 감정 표현까지 해내야 한다. ‘미스터리의 귀재’로 불리는 류덕환에게도 쉽지 않은 도전일 터. 이에 류덕환에게 직접 이야기를 들어봤다.

 

■ “방황하고 고민하는 인물, 진짜 우리 모습”

다양한 장르의 연기를 해왔지만 미스터리 속 류덕환의 연기는 더욱 매력적이다. 그런 의미에서 많은 시청자들이 ‘아무도 모른다’ 속 류덕환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 류덕환은 기존의 미스터리 출연작들 속 류덕환과 아무도 모른다’ 속 류덕환의 차이점을 이렇게 밝혔다.

“지금까지 미스터리 작품들 속에서 내가 표현했던 캐릭터들은 괴짜, 과거의 상처가 큰 인물, 세상에 대항하는 영웅적 인물이었다면 이번에 내가 표현하는 이선우는 방황하고 선택의 기로에서 항상 고민하는 인물이다. 무언가를 과장되게 하지 않는 표현방식을 택하고 있다. 김은향 작가님이 쓴 글과 어울리는 연기를 보여주고 싶다. 그게 바로 진짜 ‘우리’ 모습이기 때문이다.”

■ “김서형과 호흡? 말해 뭐하나(웃음)”

‘아무도 모른다’의 큰 매력 중 하나가 독보적 캐릭터들, 이를 그려내는 특별한 배우들의 면면이다. 치열하고 치밀한 현장이지만 이들 배우들은 최선의 노력과 연기 호흡으로 작품에 몰입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이는 류덕환 역시 마찬가지다. 극중 교사 역을 맡은 류덕환에게 안지호, 윤찬영 등 청소년 배우들과 함께하는 현장 분위기가 어떤지, 김서형과 연기 호흡은 어떤지 물었다.

“나도 아역배우 출신으로서 정이 많이 가는 친구들이고, 기대 이상으로 캐릭터 분석이 잘 되어 있다. 이정흠 감독님과 많이 대화하며 좋은 장면들을 만들어가고 있다. 내가 도움을 줄 수 있는 부분은 아이들이 최근에 즐겨 하는 게임이나 축구 이야기를 같이 하고, 관계를 최대한 편하게 만든 정도인 것 같다. 아이들도 좋아한다. 김서형 누나와의 호흡? 말해 뭐하나(웃음)”

류덕환은 ‘아무도 모른다’를 통해 방황하고 고민하는 어른, 진짜 우리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이를 위해 현장에서도 늘 배우들과 함께 하며 작품에 몰입하고 있다. 류덕환뿐 아니라 주인공 김서형을 비롯해 ‘아무도 모른다’ 속 모든 배우들이 이 같은 마음가짐으로 최선을 다하고 있다. 여러 의미로 문제작이자 기대작일 수밖에 없는 ‘아무도 모른다’가 기다려진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3월 2일 월요일 밤 9시 40분 첫 방송된다.

jinuk@dailygrid.net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