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9 19:20 (목)
금융위, 증안펀드 출자 금융사 재무건전성비율 하락 효과 완화
금융위, 증안펀드 출자 금융사 재무건전성비율 하락 효과 완화
  • 김호성 기자
  • 승인 2020.03.25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금융위원회
사진 = 금융위원회

[데일리그리드=김호성 기자] 금융위원회가 증권시장안정펀드에 출자하는 금융기관들의 요청에 따라 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 비율 등 건전성비율 완화 수준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뉴스1이 보도했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25일 금융위원회는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관련 후속조치' 보도참고 자료를 배포하고 "전날 제1차 증권시장안정펀드 관계기관 회의에서 출자 금융회사들이 건전성비율 완화 수준을 확대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정부는 적극 수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금융회사들은 증안펀드에 출자하면 위험가중자산이 급증해 위험가중자산에서 자기자본이 차지하는 비중인 BIS 비율이 악화될 수 있다. 대출이나 투자한 돈이 떼이거나 손실이 날 가능성에 가중치를 부여한 게 위험가중자산이다.

 

또 금융위는 "일부 출자 금융회사들이 단독펀드보다는 통합펀드 방식으로 투자하는 방안을 희망해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증권유관기관들은 증권시장안정펀드 출자약정식을 개최했다. 총 10조7000억원의 증안펀드 조성 예정액 중 증권유관기관은 7600억원을 출자할 예정이다.

증권금융은 한국은행의 환매조건부채권(RP)을 통해 마련한 1조8000억원을 이날 중 18개 증권사에 전액 지원할 예정이다. 한은은 전날 증권사 유동성 지원을 위해 공개시장조작을 통해 2조5000억원의 자금을 증권사(7000억원)와 증권금융(1조8000억원)에 공급했다.

또 이날 금융위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전 금융권 간담회와 협약식을 연다. 해당 협약식에는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 등이 참여한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