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22:20 (금)
컴투스, 티키타카스튜디오 인수 “적극적 M&A로 기업 경쟁력 높여나갈 것”
컴투스, 티키타카스튜디오 인수 “적극적 M&A로 기업 경쟁력 높여나갈 것”
  • 강민수 기자
  • 승인 2020.05.07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사 티키타카스튜디오 지분 57.5% 인수...계열사로 편입
사진=컴투스
사진=컴투스

[데일리그리드=강민수 기자] 컴투스가 올해도 적극적 M&A를 기반으로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7일 컴투스에 따르면 유망 신생 게임사 티키타카스튜디오 지분 57.5%를 인수했다.

티키타카스튜디오는 지난해 유희상 대표가 설립한 모바일 게임 개발사다. 같은해 10월 첫 작품인 랜덤 디펜스 RPG ‘아르카나 택틱스’를 론칭했다.

 

티키타카스튜디오는 독특한 플레이 방식에 RPG와 디펜스 게임 요소를 접목한 ‘아르카나 택틱스’로 지난해 ‘새로운 경기 게임 오디션’에서 3위를 수상하는 등 우수한 개발력을 인정받은 유망 개발사다.

컴투스는 짧은 기간 동안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독특한 게임 구성 방식을 구현하고, 긴밀한 시장 대응을 통해 발 빠른 서비스 역량을 보여준 티키타카스튜디오 성장 가능성을 매우 높게 판단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

아울러 컴투스는 최근 ‘아르카나 택틱스’의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한 게임빌을 포함, 3사 간 유기적인 파트너십 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향후 티키타카스튜디오가 세계 시장을 공략할 게임 개발에 전력을 다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업하고 ‘아르카나 택틱스’ 서비스를 담당할 게임빌과도 적극적인 시너지 창출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같이 컴투스는 개성 넘치는 창의력을 바탕으로 신속한 개발 역량을 보여주는 개발사에 대한 투자를 통해 새로운 경쟁력을 만들어 가고 있다.

지난해 이미 스토리 게임 분야 및 방치형 게임 분야에서 높은 성과를 내고 있는 데이세븐과 노바코어를 인수했다.

올해 초 일러스트 중심 서브컬쳐 게임 ‘사커스피리츠’로 2014년부터 컴투스와 함께해 온 빅볼을 인수해 이들의 개발 역량을 내재화했다.

지난해 연말 글로벌 멀티플랫폼 엔터테인먼트 기업 스카이바운드 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진행하고 ‘워킹데드’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제작을 추진하는 등 적극적인 투자를 지속해 오고 있다.

컴투스 관계자는 “티키타카스튜디오는 우수한 개발력과 창의적 IP를 보유한 게임 개발사로 컴투스 경쟁력을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컴투스는 앞으로 다양한 규모와 방향 투자 전략을 바탕으로 M&A를 적극 진행하며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유력 IP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