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22:20 (금)
한국중부발전, 코로나 여파 대비 '지역경제살리기 대책단' 발족
한국중부발전, 코로나 여파 대비 '지역경제살리기 대책단' 발족
  • 강성덕 기자
  • 승인 2020.05.27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력 충전소 역할 다할 것" 강조
26일 한국중부발전 본사에서 김신형 기획관리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경제 살리기 대책단' 착수회의를 하고 있다.[사진 중부발전 제공]
26일 한국중부발전 본사에서 김신형 기획관리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경제 살리기 대책단' 착수회의를 하고 있다.[사진 중부발전 제공]

[데일리그리드]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와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지역경제 살리기 대책단'을 구성하고 26일 본사에서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중부발전 김신형 기획관리본부장을 단장으로 한 '지역경제 살리기 대책단'은 '지역경제 활성화반', '중소기업 지원반', '예산 조기집행반'으로 구성해 올해 말까지 활동을 하게 된다.

대책단은 정부의 정책방향과 지역실정을 감안한 지원계획을 각 분과별로 수립해 시행하게 된다.

 

대책단은 조기 발주 및 우선구매 1,331억원, 예산조기집행 771억원, 협력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대출 44억원 등 2,226억원을 상반기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사용하기로 했다.

건설 및 계획예방정비공사에 지역주민과 지역업체 활용 확대 ▲ 지역 화훼구매·지역사랑상품권 활용 등 착한소비 운동에 적극 참여한다.

지역 소상공인 저리(1.1%) 긴급자금 대출(충청남도 신용보증재단 협업) ▲ 온라인 구매 상담회 개최 ▲ 공정경제 시행을 위한 계약제도 개선 등을 통해 지역경제 위기 탈출을 위한 밑거름 역할을 하겠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회의를 주재한 김신형 기획관리본부장은 "이제부터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이 더욱 커질 것이며 실질적으로 지역경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들을 도출해 중부발전이 위축된 지역경제에 활력 충전소로서의 역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