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3 22:20 (월)
인천시의회 윤재상 의원, 강화 지역 소기업 호소 대변
인천시의회 윤재상 의원, 강화 지역 소기업 호소 대변
  • 민영원
  • 승인 2020.06.26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규모 사료업체 대영TMR의 눈물 -
[데일리그리드=민영원] 26일 개최된 인천시의회 제1차 정례회 제5차 본회의에서 강화군 출신 윤재상 산업경제위원회 부위원장이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대기업과의 생산위탁 관계에서 큰 어려움에 처했다고 주장하는 강화군 소재 소규모 사료업체의 절박한 호소를 적극 대변했다.
 
윤재상 의원은 대영TMR이라는 소기업이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하신 공정경제 실현 의지에 기대서 대기업의 요구 중 불합리하다고 판단되고 축산농가의 항의가 있었던 사료 값 체불에 따른 고금리나 비싼 사료 가격 등에 대해서 시정을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고 오히려 대기업으로부터 불이익을 받았다는 사연을 소개하며 그게 사실이라면 상당히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특히, 윤재상 의원은 대영TMR이 불이익을 받고 바로 공정거래위원회에 당해 사안을 제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무려 2년이 훌쩍 지난 지금까지도 심사 결과가 나오지 않고 있는 것이 대영TMR의 입장에서는 답답할 수밖에 없는 부분일 것이라고 꼬집었다.
 
윤재상 의원은 마지막으로 대영TMR이 한 때 전국 축산물 품질평가대회에서 수차례나 상을 받고 종업원 15명이 하루 1,500톤의 사료를 4천여 마리의 소에 공급하던 시절을 되짚어주며 인천시의회와 시장이 약자의 편에 서서 진실에 관심을 가져 주기를 당부하며 발언을 마쳤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