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4 22:20 (화)
개항장 지역문화재생 거점공간 ‘이음 1977’, 시민과 함께하는 참여소통 프로그램 시작
개항장 지역문화재생 거점공간 ‘이음 1977’, 시민과 함께하는 참여소통 프로그램 시작
  • 민영원
  • 승인 2020.06.26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인천도시개발공사,지역문화재생
[데일리그리드=민영원] 인천도시공사는 지역문화재생 시범사업으로 추진 중인 개항장 문화전진기지‘이음 1977’ 활용을 위한 지역 참여소통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역, 사람, 시간을 잇는 작은 실험 공간’의 뜻인 이음 1977은 인천의 대표적인 원도심인 개항장의 근대건축자산을 매입․리모델링하여 지역거점공간으로 조성․운영하는 공사 최초의 사업인 동시에 지역주민과 창조계층의 활동 공간, 지역 파트너쉽․거버넌스 거점 공간, 건축자산 기록․보존공간이라는 공사만의 차별화된 기능 또한 담을 예정이다.
 
공사는 지난 2월 사업 총괄을 위한 민간전문가를 위촉하고 지역에서 활동하는 여러 전문가들과 워킹그룹을 구성하여 4개월간의 논의 끝에 올해 시범운영을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공공이 거점공간의 용도와 프로그램을 먼저 확정하고 민간이 추후 참여하는 기존방식을 전환하여, 사업초기부터 지역주민 및 활동가 등과 생각을 공유하고 함께 논의하여,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험한 후 가장 적합한 활용방안을 결정하는 ‘참여소통 프로그램’을 선도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오는 30일 시작되는 참여소통 프로그램의 첫 단계인 분야별 좌담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생활 속 거리두기 감안하여 ‘건축&공간, 문화기획, 지역공동체, 예술가, 청년 등’ 5개 분야 소그룹으로 진행되며, 다양한 민간주체 및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향후 지역 활성화를 위한 연계방안도 함께 고민할 예정이다.

인천도시공사 이승우 사장은 ‘코로나 19 예방을 위한 세부지침을 준수하며 최대한 지역의 의견을 수렴하는 작지만 의미있는 첫걸음을 시작하고자 한다.’며,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의 성공모델을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