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01 10:20 (목)
[위클리정가] 김미애 의원, ‘정부여당 국정운영 자격 있는지'...질타
[위클리정가] 김미애 의원, ‘정부여당 국정운영 자격 있는지'...질타
  • 이승재 기자
  • 승인 2020.08.04 0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김미애 의원실
사진 = 김미애 의원실

[데일리그리드=이승재 대기자] 미래통합당 김미애 의원(부산 해운대을)이 여당에 대해 국가운영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며 질타했다.

김 의원은 3일, 제21차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해 ‘남 탓만 하는 정부와 여당에게 국정운영의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며 “무한책임의 자세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정운영의 제1원칙은 ‘자기책임’에 있다고 언급한 김 의원은 “국정에 무한책임을 질 각오와 의지가 있을 때, 비로소 국가의 미래가 보이고, 국민의 안녕을 도모할 수 있다”면서 “지금 정부와 여당은 국정 운영자로서 어떤 책임감으로 임하고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정책실패의 탓은 전 정부에서부터 박정희 정권까지 거슬러 올라가고, 소주성 발 비정규직 폭증은 통계 탓을 한다”고 했다. 또한 “코로나 사태는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 탓, 인국공 사태는 가짜뉴스에 속은 청년들 탓, 조국, 유재수, 울산시장 선거개입, 트루킹 등 정권 비리는 모조리 검찰과 언론 탓”이라고 말했다.

이어 탈원전, 검찰개혁 실패도 감사원장, 검찰총장 탓을 할 것이 자명하다고도 했다. 김 의원은 “최재형 감사원장은 임명 당시 정부와 여당으로부터 감사원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 수호의 적임자이자 ‘미담 제조기’라는 평가를 받았고, 윤석열 총장은 ‘살아있는 권력도 엄정히 수사하라’는 약속을 지키며 정권비리 수사에 타협하지 않고 있다”면서 정권의 위선적 태도를 비판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국민이 좌절하고 분노하는 이유를 성찰하고 자성하는 모습을 보여 달라”면서 “더는 책임을 떠넘길 대상도 없다. 부디 정부와 여당은 무한책임의 자세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고민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