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7 19:20 (일)
"선택과 집중 전략 통했다" 넥슨, 2Q 영업익 3025억원...전년比 106%↑
"선택과 집중 전략 통했다" 넥슨, 2Q 영업익 3025억원...전년比 106%↑
  • 강민수 기자
  • 승인 2020.08.06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 및 모바일 게임 동반 흥행으로 2분기 최대 매출 달성
사진 = 넥슨 C.I
사진 = 넥슨 C.I

[데일리그리드=강민수 기자] 넥슨이 2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넥슨은 올 2분기 매출 645억엔(한화 7301억원), 영업이익 267억엔(한화 3025억원)을 기록했다고 6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 106% 증가한 수치다. 

넥슨은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서든어택’ 등 주요 스테디셀러 PC 게임들과 ‘V4’,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등 모바일 게임들 동반 흥행에 힘입어 2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구체적으로 올해로 17주년을 맞이한 ‘메이플스토리’는 탁월한 라이브 서비스 운영을 통해 글로벌 성장을 이어갔다.

‘메이플스토리’는 지난 4월부터 VIP 서비스와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호텔 메이플’ 콘텐츠를 도입해 유저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여기에 ‘가정의 달 이벤트’ 등 전 연령층이 공감할 수 있는 유저 친화적 운영으로 한국 지역에서 전년 동기 대비 151% 성장했다.

북미·유럽 지역과 아시아·남미 지역에서 각각 173%, 217%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표=넥슨
표=넥슨

넥슨을 대표하는 또 다른 IP '던전앤파이터'와 '서든어택' 역시 한국 지역에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9%, 103% 성장세를 보이며 2분기 호실적에 힘을 보탰다.

두 게임 모두 장기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는 만큼, 레벨 확장, 시즌제 도입 등 기존 유저들에게는 새로운 성취감을 제공하는 동시에 신규 유저 유입을 위한 전략적 콘텐츠들을 선보이는 등 넥슨 서비스 노하우가 좋은 성과로 이어졌다.

지난해 국내 론칭한 ‘V4’가 장기 흥행 체제를 구축한 가운데 모바일 게임 신작들 연이은 성공도 돋보였다.

지난 5월 글로벌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출시 후 두 달 만에 글로벌 누적 이용자 수가 1500만 명을 넘어섰다.

이 게임은 접근성 높은 캐주얼 레이싱 장르로 대중적인 인기를 얻으며 출시 후 모바일 게임 매출 순위 최상위권에 안착해 있다.

V4 안착과 신작 흥행으로 넥슨 2분기 모바일 게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 올랐고 4분기 연속 상승했다.

오웬 마호니 넥슨(일본법인) 대표이사는 “선택과 집중을 기반으로 주요한 IP들에 적극적인 투자와 리소스를 투입한 결과 올해 상반기 호실적을 거둘 수 있었다”며 “기록적인 성과를 기반으로 재무구조가 더욱 건실해진만큼 하반기에도 양적·질적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