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6 16:20 (토)
[여론조사] 추미애 장관 아들 의혹 특검 해야.. 찬성 55.4% 〉 반대 39.2%
[여론조사] 추미애 장관 아들 의혹 특검 해야.. 찬성 55.4% 〉 반대 39.2%
  • 장영신 기자
  • 승인 2020.09.09 0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들 휴가 법적인 문제 없지만, 야권과 언론의 근거 없는 비난이 여론 호도
[여론조사] 추미애 장관 특검 해야.. 찬성 55.4% 〉 반대 39.2%
[여론조사] 추미애 장관 특검 해야.. 찬성 55.4% 〉 반대 39.2%

데일리그리드 의뢰, 미디어리서치 조사

[데일리그리드=장영신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특혜 휴가' 의혹을 둘러싸고 여·야간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자대 배치 이후 각종 청탁, 평창올림픽 통역병 차출 압박, 복귀 없는 2·3차 병가, 구두 허가된 휴가 등 황제복무' 관련 폭로가 잇따르고 있다.

추장관의 아들은 군복무 시절 무릎이 아파,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는다. 군 규정 상 정해진 병가를 모두 썼지만, 이후 통증이 계속된다. 그러나 규정 상 정해진 병가는 이미 다써서 더이상 병가를 쓰지 못하고 군의 허락을 얻어 일반휴가를 며칠 더 사용해 병을 치료한다. 

 

이 과정에서 추 장관의 아들이 군의 휴가 규정을 어긴 일은 없다. 하지만 야권과 일부 언론이 병가 기록이 군에 남아 있지 않다는 등 근거 없는 주장을 연일 필치면서 추 장관과 그의 아들을 공격하고 있다. 이런 상황 때문에 이번 여론조사가 추 장관 측에게 매우 불리하게 나온 것으로 분석된다.

AI(인공지능) 전문 여론조사 기관 미디어리서치는 추 장관이 특검을 받아야 하는지를 주제로 사회정치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미디어리서치가 9월9일 발표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이 군복무 시절 군 휴가 미복귀와 관련해 병가 연장을 위해 당시 보좌관이 군 부대에 직접 전화를 했다는 특혜 의혹에 대해 특검이나 국회 국정조사를 하자는 주장에 대해 선생님께서는 어떻게 생각 하십니까 ̍와 관련한 질문에 찬성이 55.4%로 반대 39.2%로 한계 허용 오차 범위 밖에서 높게 조사됐다. 잘 모르겠다는 5.4%

권역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추 장관 특검에 찬성한다고 답변한 지역은 서울이 67.1%로 가장 높았고, 부산/울산/경남 66.7% 〉 강원/제주 56.5% 〉 대구/경북 53.1% 순으로 조사됐다. 반면 추 장관 특검에 반대한다고 답변한 지역은 광주/전남/전북이 66.0%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뒤를 이어 대전/세종/충남/충북 61.5% 〉 서울 42.0% 순으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남성 긍·부정률(58.1%·38.7%), 여성 긍·부정률(49.7%·41.6%)

연령별로는 추 장관 특검에 찬성하는 세대는 20대가 73.9%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70대 이상 69.1% 〉 60대 57.1% 〉 30대 55.8% 순으로 응답했다. 반면에 특검에 반대한다는 세대는 40대가 60.4%로 가장 높았고, 50대 42.2% 〉 30대 38.5% 순으로 조사됐다.

정치적인 성향별로는 추 장관 특검에 찬성 한다는 답변은 보수 85.4%로 월등히 높았고 뒤를 이어 중도 54.3% 〉 진보 28.4% 응답률을 보였다.

반면 추 장관 특검에 반대 한다는 여론은 진보가 64.7%로 평균 반대 응답률 보다 높았고 중도 40.7% 〉 보수 13.5%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결과에 대해 미디어리서치 김대은 대표는 국방의 의무 앞에서 당시 여당 대표인 추 장관은 '엄마 찬스'를 휘두른 것이 사실이라면 자식 사랑을 넘어 공정의 가치를 무너뜨리고 법치를 훼손 했다는 여론이 우세하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을 문재인 대통령과 당에서 방치한다면 제2의 조국 사태로 변질된 수 있다. 문 정권의 조기 레임덕 신호탄이 될 수 있고, 동시에 정당 지지율은 동반 하락돼 내년 재보궐 선거와 정권 재창출에 빨간불이 켜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당청은 이번 민심이 담긴 미디어리서치 조사를 꼼꼼히 분석해 향후 철저한 대응책 마련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미디어리서치가 미디어저널과 데일리그리드, 시사우리신문, 폴리뉴스와 공동의뢰로 9월 8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5,511명을 접촉해 502명이 응답을 완료했으며, 9.1%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 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100%로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20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7%p다.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