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6 16:20 (토)
美 제재 발효 디데이...中 화웨이, 반도체 공급길 막혀
美 제재 발효 디데이...中 화웨이, 반도체 공급길 막혀
  • 윤정환 기자
  • 승인 2020.09.15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웨이, 美 상무부 허가 없이 반도체 구매 못해
반도체 재고 비축했으나 화웨이 불확실성 커
11
사진=화웨이 CI

[데일리그리드=윤정환 기자] 15일부터 미국의 화웨이 제재안이 발효되면서 중국 반도체 굴기 핵심 축인 화웨이의 반도체 구매 길이 막혔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안은 이날 미 동부시간 0시 기준으로 시행됐다. 앞으로 전 세계 반도체 기업은 미국 기술이 들어간 제품을 화웨이에 판매하려면 미국 상무부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화웨이는 중국 내 최대 규모 통신장비, 스마트폰 제조사다. 화웨이가 제조하는 제품에는 필수로 반도체가 들어가야 하는데, 현존 핵심 반도체 중 미국 기술이 들어가지 않은 제품은 거의 없다. 

 

미국 정부 제재안이 발표된 이후 화웨이는 급하게 반도체 재고를 쌓아왔다. 하지만 물량이 수개월치에 불과하며 향후 반도체 수급이 안 되면 사실상 주요 제조사업을 지속하기 어려워진다는 게 업계 시선이다.

미중분쟁을 계기로 미국의 화웨이 제재는 줄곧 강화돼 왔다. 지난해 5월 미국은 국내 기업의 대(對)화웨이 거래를 금지했다. 이로 인해 화웨이는 구글의 안드로이드OS, 퀄컴의 AP를 사용하지 못하게 됐다.

화웨이는 제재를 벗어나기 위해 스스로 설계한 반도체를 제3 업체에 위탁생산하는 방식으로 우회하려 했다. 그러나 지난달 미국이 자국 기술과 장비를 이용한 화웨이 제품 납품을 금지하면서 이마저도 막혔다.

한국무역협회 통계에 따르면 올 1~7월 한국의 대 중국 반도체 수출 비중은 전체의 41.1%에 달한다. 업계에서는 미국의 화웨이 옥죄기가 한국 기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불확실하나, 단기적으로는 손해를 볼 수도 있다고 바라본다. 

국내 주요 반도체 기업인 삼성전자, SK하이닉스의 화웨이 비중은 전체 매출 대비 각각 3%, 11% 내외다. 삼성전자는 화웨이 주요 거래처 중 한 곳이며 SK하이닉스는 매출의 적지 않은 부분이 화웨이와 거래에서 창출되고 있는 셈이다.

현재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주요 반도체 기업이 화웨이와 거래를 위해 미국 상무부에 특별 허가 요청을 한 상태다. 하지만 미국 상무부가 이를 승인해줄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관측이 짙다.

그간 화웨이는 미국의 제재에 반발해왔으나 현재는 별다른 입장을 전하지 않고 있다. 지난 11일 위청둥 화웨이 소비자 부문 최고경영자는 “어떤 사람도 하늘 가득한 별빛을 꺼트릴 수 없다”며 미국을 겨냥한 발언을 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