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22:20 (화)
코레일, 명절 승차권 불법취득 및 암표행위 ‘강경대응’
코레일, 명절 승차권 불법취득 및 암표행위 ‘강경대응’
  • 윤정환 기자
  • 승인 2020.09.15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프로그램 사용 의심 암표 거래자 7명 고발
사진=한국철도(코레일) 승차권 부정판매 금지 배너

코레일은 15일 추석 명절을 앞두고 불법 프로그램으로 취득한 표에 웃돈을 얹어 비싸게 판매하는 암표 행위에 엄정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그간 매크로 등 불법 프로그램을 이용해 승차권을 구매하는 행위는 처벌하기 어려운 것으로 여겨져 왔다. 

하지만 현행법 체계 내에서 업무방해죄 등의 처벌이 가능하다는 법리해석이 나오면서 코레일은 법적 조치를 불법 행위자들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코레일에 따르면 이미 지난 설 승차권 구매이력을 집중 분석해 불법 거래 의심사례 7건을 수사의뢰했고 현재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앞서 한국철도는 비정상적인 승차권 거래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빅데이터 플랫폼을 개발하고 데이터 분석을 통해 매크로 사용 의심사례를 추출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한 승차권 구매행위는 승차권 유통질서를 문란케 하는 명백한 불법 행위로 수사의뢰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