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9 22:20 (화)
코트라, 나흘간 서울푸드 2020 전시회 개최
코트라, 나흘간 서울푸드 2020 전시회 개최
  • 윤정환 기자
  • 승인 2020.09.15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TRA가 15일부터 나흘 동안 ‘서울푸드 2020’ 전시회를 연다. KOTRA는 코로나19로 이번 전시회를 전면 비대면 형태로 전환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이 온라인으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권평오 코트라 사장이 온라인으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코트라는 15일부터 나흘 동안 ‘서울푸드 2020’ 전시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이날 밝혔다.

‘서울푸드 2020’은 ▲온라인 전시 ▲화상상담 ▲콘퍼런스 ▲어워즈 ▲잡페어 등 모두 5개 분야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28개 상품군으로 구성된 식품관, 23개 상품군의 식품기기관 등 온라인 전시관에서는 국내·외 400여개 기업의 제품 홍보를 지원한다. 코트라 해외무역관이 주선한 국내 200개 식품 수출기업과 해외 바이어 300개사 간 화상상담회도 개최된다. 

 

올해 4회째인 ‘글로벌 푸드 트렌드 & 테크 콘퍼런스’는 16일 온라인 라이브쇼 형태로 열린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푸드테크 트렌드’를 주제로 글로벌 식품시장의 원격소비 흐름과 최신 식품기술 동향을 알린다.

‘서울푸드 어워즈’에서는 디저트·힐링·이노베이션 등 3개 분야의 우수 제품을 5개씩 선정한다. ‘온라인 잡페어’에서는 비대면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 청년들의 식품기업 취업을 돕는다. 특히 경기도일자리재단과 협약을 맺고 구인·구직자 발굴에 나선다. 

한편 코로나19로 수출이 줄고 있지만, 올해 8월까지 농·식품 수출액은 48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9% 성장했다. 김치(40.3%), 라면(36.7%), 소스류(23.5%) 등 K-푸드 제품이 수출 성장세를 이끄는 등 한국 식품산업의 기회가 창출되고 있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가정간편식(HMR)의 부상, 배달음식 시장의 성장, 면역력 향상을 위한 건강기능식품의 수요 증가 등 식품산업의 트렌드를 주목해야 한다”며 “서울푸드를 통해 세계시장 진출전략을 세우는 계기를 마련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