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5 07:20 (일)
[데일리그리드TV] 현대차 디자이너 직원 '극단적 선택' 그 내막은?
[데일리그리드TV] 현대차 디자이너 직원 '극단적 선택' 그 내막은?
  • 이승재 기자
  • 승인 2020.09.29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그리드=이승재 기자]

현대자동차 정의선 부회장. 사진 = 현대차
현대자동차 정의선 부회장. 사진 = 현대차

(앵커)대한민국뉴스의 파워리더 데일리그리드TV입니다.

추석연휴를 약 한달 앞두고 현대자동차 디자인센터 연구원이 고위 임원의 폭언·폭설을 못견디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승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8일 자동차 커뮤니티에 현대자동차에 근무하는 한 디자이너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내용들이 올라왔습니다.

이달 초 현대차 디자인센터 연구원 A씨가 자살을 했는데 그 원인에 현대자동차 고위 임원이 연루되어 있다는 겁니다.

해당 임원은 최근 케이블방송 tvN 인기방송 ‘유 퀴즈 온 더 블록’에 출연해 주목을 받았던 임원이 관련된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일고 있는 겁니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A씨는 내외부적으로 실력을 인정받는 연구원이었으나, 최근 업무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많아보였다고 내부 관계자들은 전했습니다. 그는 최근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 4세대 모델의 디자인 등을 담당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은 이어졌습니다

현대차 디자인센터 관계자들은 장래가 촉망되던 A씨의 갑작스런 죽음에 이 회사 고위임원의 폭언·폭설을 그 배경으로 지목하고 있습니다. 실제 직장인 익명소통 애플리케이션 ‘블라인드’에는 A씨의 사망 이후 해당 고위 임원의 폭언·폭설에 관한 제보가 잇달았습니다.

고위임원에 대한 불만에 대한 글들도 이어 졌습니다.

“쇼맨십에 취해 있는 유퀴즈 전무는 사과하고 나가라”, “호불호가 극심해 마음에 안 드는 인원에게폭언을 눈에 보일 때마다 한다”, “A씨에게 입에 담기 힘든 폭언을 자주했다”, “임원들이라고 같은 직원 대하는 게 너무 선을 넘는 것 같다”, “욕먹으면서도 가족 있는 직원들은 어쩔 수 없이 다니지만 누가 정신적으로 버틸 수 있을까” 등의 비판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A씨의 자살 원인은 현재까지 정확히 드러나지 않은 상태지만 이런 제보와 비판의 글들이 모두 사실이라면 최근 방송에서 자동차 디자인을 '종합 예술'로 정의하며 팀워크를 강조했던 해당 임원의 철학은 쇼맨십 이었다는 지적입니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의 조직 문화는 군대식 문화로 대표됐었다”면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자율적인 조직 문화를 만들어 가는 가운데 이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디자인센터에서 자살 사건이 발생돼 향후 파장이 클 것”이라고 전했다.

해당 내용을 접한 누리꾼들은“TV에 나오셨던 그분인가요?뭘그리 잘못했다고 폭언을...”, “정확한 이유야 알 수 없지만 자녀도 있으시다는데 안타깝습니다”, “이미지 메이킹...방송에 나온 이미지는 역시 믿을게 못되네요”, “얼마나 견디기 힘드셨으면...안타깝습니다” 등의 댓글이 이어졌습니다.
 
데일리그리드 이승재입니다.

(앵커)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가정과 회사를 위해 온몸을 불사르는 직원들에게 폭언과 모욕적 언사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을 하신 거라면 정말 감당하지 못할 정도 였을 것 같네요.

삼가고인의명복을빕니다.

데일리그리드TV마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