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4 19:20 (금)
호텔신라, 3Q 영업손실 198억원..."코로나 쇼크 지속"
호텔신라, 3Q 영업손실 198억원..."코로나 쇼크 지속"
  • 이준호 기자
  • 승인 2020.10.30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호텔신라
사진=호텔신라

[데일리그리드=이준호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호텔신라의 실적 부진이 이어졌다.

호텔신라는 올해 3분기 영업손실이 198억원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해 적자 전환했다고 30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8795억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40.4% 줄었고 순손실 285억원을 기록하며 적자로 돌아섰다.

 

다만 전기 대비 적자폭은 감소했다. 호텔신라는 지난 2분기 634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한 바 있다. 

사업 부문별로는 면세사업의 피해가 컸다. 면세사업 부문 영업손실은 142억원, 매출은 42% 감소한 7710억원으로 집계됐다. 

국내 시내점 및 공항점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3%, 77% 각각 감소했다. 전 분기에 비해서는 적자폭을 333억원 가량 줄였다.

3분기부터 진행된 재고 면세품 판매로 코로나19 영향을 만회하고, 인천국제공항 면세점 임대료 감면 등 추가 지원이 이뤄진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호텔&레저 사업은 영업손실 56억원, 매출은 21% 줄어든 1085억원을 기록했다. 전 분기보다는 적자폭을 104억원 가량 줄였다.

실제 신라호텔 주요 사업장의 투숙률은 2분기 최악으로 치달았다가 3분기 다소 회복세에 들어섰다. 해외여행이 막히면서 '호캉스'가 대안으로 떠오른 영향이다.

호텔신라에 따르면 신라호텔 서울 투숙률은 지난 1분기 44%에서 2분기 28%로 감소했다가 3분기 43%로 반등했다. 신라스테이는 1분기 62%, 2분기 58%, 3분기 67%의 투숙률을 기록했다.

제주의 경우 1분기 61%에서 2분기 72%, 3분기 75%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신라호텔 관계자는 "대내외 환경 변화에 적극적 대응을 통해 코로나19 영향을 최소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