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3 07:20 (토)
[DG메트로] 서울시, 도로로 단절 한강~암사선사유적지 녹지길로 연결…'22년 개통 목표
[DG메트로] 서울시, 도로로 단절 한강~암사선사유적지 녹지길로 연결…'22년 개통 목표
  • 이시은
  • 승인 2020.11.02 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 접근성↑, 단절됐던 한강?선사유적지 연결해 역사성 회복, 지역활성화 기대
사진 = 서울시청
사진 = 서울시청

[데일리그리드=이시은 기자] 서울시가 올림픽대로로 단절된 한강과 강동구 ‘서울 암사동 유적’을 녹지길로 연결하는 ‘암사초록길’ 조성 사업을 '22년 말 개통 목표로 본격 추진한다.

시는 광나루 한강공원과 서울 암사동 유적 사이의 올림픽대로 왕복 4차선 구간의 도로는 지하화하고, 상부엔 길이 100m, 폭 50m, 4800㎡ 규모의 생태공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총 사업비 약 300억원(시 260억원, 구 40억원)이 투입된다.

암사초록길이 조성되면 광나루 한강공원으로 가는 길이 더 편리해지고, 암사역사공원, 선사이야기길, 서울 암사동 유적, 암사생태경관보전지역 등 이 일대의 역사·문화·생태공간을 연결하는 녹지축도 완성된다. 지역 활성화 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한강을 중심으로 어로와 수렵 채집이 활발했던 신석기 시대 역사성도 회복해 과거, 현재, 미래를 연결하고, 향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에도 큰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암사초록길’ 조성 사업은 서울시가 '13년 불가피하게 잠정 중단했던 사업을 재개하는 것이다.

시는 '11년 2월 암사초록길 조성 공사에 착수했으나 '12년 자체적으로 디자인 심의를 진행한 결과, 재정적 부담 및 경제성 부족 등의 이유로 '13년에 사업을 잠정적으로 중단했다.

시는 공법개선, 일부사업 축소 등을 통해 당초 사업비에서 약 41억 원을 절감해 경제성을 확보했다. 서울연구원을 통해 강동구가 시행한 서울 암사동 유적 주변 사업타당성 조사 결과를 재검증하는 등 사업효과, 공공성 측면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재추진을 결정했다.

또 '19년 강동구가 추진했던 암사초록길 조성 사업의 재개를 위한 서명운동에 약 10만 여명의 시민이 동참하며 사업 재추진에 대한 강한 지지와 공감을 얻었다.

시는 연말까지 지장물을 이설하고 교통흐름에 지장이 없도록 올림픽대로 우회도로 등을 개설할 예정이다. 내년엔 올림픽대로의 김포방향, 하남방향 지하차도 구조물 공사를 시행한다. '22년엔 암사초록길 상부에 소나무, 조팝나무, 개나리 등 다양한 종류의 식물을 심고, 부대공사를 진행한다.

신용목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암사초록길’이 열리면 올림픽대로로 단절된 인근 지역과 서울 암사동 유적이 한강과 연결돼 시민의 생활권이 확장되는 것은 물론 역사성 회복으로 지역이 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시민 안전을 위해 공사장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