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22:20 (월)
한컴, 3Q 영업익 134억원...전년比 465%↑
한컴, 3Q 영업익 134억원...전년比 465%↑
  • 강민수 기자
  • 승인 2020.11.12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글과컴퓨터]
[사진=한글과컴퓨터]

[데일리그리드=강민수 기자] 한글과컴퓨터는 올 3분기 매출액 1021억원, 영업이익 134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공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0%, 464.8% 성장한 수치다. 지난 2분기에 이어 분기 연속 매출액 1000억대를 돌파했다.

한컴은 별도기준으로도 매출 250억원, 영업이익 64억원을 달성, 리눅스 오피스 개발 등으로 인한 비용 증가에도 불구하고 25%가 넘는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한컴 주요 연결자회사들의 고른 성장도 눈에 띈다. 한컴MDS는 자체연결기준 매출 330억2000만원, 영업이익 9억4000만원을 기록했다.

별도기준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527%가 성장함으로써 올 한해 지속적으로 강조해 온 수익성 개선이 가시화되고 있음을 입증했다.

특히 지난 9월 자체개발한 IoT플랫폼 ‘네오아이디엠’ 일본 수출 성과와 자율주행 개발SW를 통한 수익이 주요했다.

일본 유센이 IoT 관리 영역 확대를 검토하고 있는만큼 향후 지속적인 수익 성장이 기대되고 있다.

한컴라이프케어는 자체연결기준 매출액 448억7000만원, 영업이익 64억8000만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300%가 넘는 비약적인 성장을 달성했다.

한컴라이프케어는 기존 주력사업분야인 소방용 공기호흡기의 안정적인 매출 확보와 함께 KF94를 비롯한 개인용 방역마스크가 국내외 약 2000만 장 이상 판매되는 등 기존 B2G뿐만 아니라 신사업 분야인 B2C에서도 전년대비 큰 폭의 성장을 실현했다.

한컴은 중장기 성장동력이 될 클라우드 분야로의 확장을 지속할 계획이다.

아마존 AWS 글로벌서비스 ‘워크독스’, 네이버의 ‘웨일브라우저’, NHN ‘토스트 워크플레이스 두레이’ 등에 웹오피스 기술을 공급하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는 만큼, 전 세계적인 언택트 확산 흐름에 발맞춰 국내와 해외의 클라우드 시장을 공략하여 성장을 도모할 예정이다.

주요 연결 자회사들도 자체 기술력 확대와 지속적인 신성장동력 발굴 및 추진 중인 신사업 가시화를 통해서 한층 강화된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한컴MDS는 자체 개발한 블루투스 기반의 보안솔루션 ‘네오키매니저’, 고도화된 객체인식 및 영상처리 기술 기반 자체개발 발열감지SW를 통해서 수익성을 지속 상승시켜나갈 예정이다.

한컴라이프케어는 4분기부터 수출지역을 확장해 홍콩,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 지역을 비롯해 독일, 호주와도 잇달아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특히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디지털 트윈 기반 스마트시티 플랫폼 사업도 구체화함으로써 중장기 성장동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