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21 10:20 (일)
전기차 충전결제 솔루션사 지오라인, 제3회 제주전기자동차엑스포 참가
전기차 충전결제 솔루션사 지오라인, 제3회 제주전기자동차엑스포 참가
  • 엄금희
  • 승인 2016.03.18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오라인 모바일 전기차 충전기 제품 및 앱 전시
▲ 지오라인 간편결재, 은행,카드,증권,데이타시스템 등 계열사 협업 멘토링 결실 맺고 환경부 육성프로그램으로 선정

핀테크 업체 육성 프로그램 KB스타터스밸리1호업체인 지오라인이 오는 18일부터 24일까지 제주에서 열리는‘제3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 참가해 모바일 전기차 충전기 제품 및 앱을 전시한다고 밝혔다.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는 세계적인 순수 전기자동차 축제로 국내외 120여개 기업 및 290여개 부스를 통해 전기자동차, 배터리, 충전인프라, 충전기 등 전기자동차와 관련한 제품을 망라하는 전시회다.

지오라인은 자체 개발한 모바일 충전기를 전용 콘센트에 꽂기만 하면 충전과 결제가 이루어지는 ‘PLUG & PAY’서비스를 개발하고 세계 최초로 특허출원(2013.4월)하였으며, 금번 전시회에서 전기자동차 모바일 충전기 제품과 전기차 충전 결제서비스 앱을 최초로 출시하여 부스에서 시연하게 된다.

 

지오라인은 지난해 8월 KB스타터스밸리에 입주했을 당시에는 아이디어나 기술력에 비해 사업성은 부족한 스타트업이었지만, KB금융그룹 계열사의 협업 멘토링을 통해 성과를 이뤄냈다.

KB국민은행은 지오라인 전 직원이 연구활동에 매진할 수 있도록 입주공간 및 각종 사무기기 등을 제공했으며 KB국민카드와 KB데이타시스템은 지오라인 서버 개발 및 앱카드 결제 연동을 통해 전기차 충전결제 서비스 출시를 지원했다. 또한 KB투자증권은 투자 컨설팅을 통해 중소기업 진흥공단의 핀테크 지원 자금 유치 3억원을 이뤄냈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지오라인의 경우 전기차 충전 인프라 상품 및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주력한 결과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환경분야 신기술 벤처기업으로 선정되어 환경부 추진사업 연계도 가능할 전망이다.”며 “제품 출시 이후에도 KB손해보험 및 KB캐피탈과 협의해 배상책임보험 및 중고차 금융 프로그램 공동개발 등 전 계열사를 아우르는 협업을 이끌어 낼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전기 자동차 시장은 아직 초기 단계이나 2020년까지 제주도 내 전기차 40만대 보급 등 본격 상용화가 이루어지면 시장에서 큰 반향이 일어날 전망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