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2 22:20 (목)
젠하이저, 사운드 얼라이언스와 함께 ‘노이만 스튜디오’ 오픈
젠하이저, 사운드 얼라이언스와 함께 ‘노이만 스튜디오’ 오픈
  • 김보람 기자
  • 승인 2021.11.16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래식 스테레오 사운드와 돌비 애트모스 9.1.4 Ch 이상의 사운드 제작을 위한 믹싱룸
[사진제공=젠하이저]
[사진제공=젠하이저]

젠하이저의 자회사인 노이만이 ‘사운드 얼라이언스’와 함께 ‘노이만 스튜디오’를 오픈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운드 얼라이언스는 공연과 뮤지컬 등에서 사용되는 음향을 위해 프리 프로덕션부터 포스트 프로덕션 등 모든 과정에서 사운드 제작에 관한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국내에서 진행된 유명 라이선스 뮤지컬인 ‘캣츠’, ‘스쿨오브락’ 등과 같은 공연에서도 음향 엔지니어링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에 오픈하는 ‘노이만 스튜디오’에서는 국내 방송 및 음향 업계의 전문가를 위해 클래식 스테레오 사운드는 물론 돌비 애트모스 9.1.4 채널 이상의 광범위한 사운드 제작을 위한 믹싱룸에 노이만의 고급 모니터 스피커 라인업인 ‘KH시리즈’를 구축했다.

 

노이만의 ‘KH시리즈’는 정교한 디지털 신호처리 기능으로 사운드의 일관성을 유지시켜주는 니어필드 모니터 스피커인 'KH80DSP'와 근거리 모니터링을 위한 'KH120', 미드 레인지 스피커로 적합한 'KH310', 작은 공간에 이상적인 서브 우퍼 'KH750 DSP', 거대한 전력 보유량으로 1.5m에서 3m의 거리에서의 디테일 한 작업을 위해 설계된 'KH420'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외에도 ‘노이만 스튜디오’에는 정교한 음악 제작을 위한 프로덕션 세트와 믹싱 보드 등이 설치되어 있으며, 하이브리드 오디오 제작 시스템인 아비드의 ‘프로툴 카본’, 컨트롤 서페이스 등을 오디오 인터페이스로 채택해 다양한 스테레오 설정을 사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