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그리드
정보기술
'삼성반도체' 근로자 황유미 씨 10주기, "최근 황유미 씨의 부친은 떡을 돌렸다"…'안타까운 속 사정'
문다혜 기자  |  moon@sundog.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03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링크드인 밴드 카카오톡

'삼성' 반도체공장에서 일하던 황유미 씨의 사망 10주기가 다가왔다.

2007년 '삼성전자' 기흥 반도체 공장에서 반도체세정 등 일을 하던 황유미(당시 23세)씨가 급성 골수병 백혈병으로 사망했다.

황유미 씨의 사망 이후 여러 곳에서는 '반도체 직업병 논란'이 화두로 떠올랐다. 故 황유미 씨의 가족은 '삼성'에게 딸의 죽음에 대한 사죄를 받기 위해 무려 10년을 싸워오고 있다.

故 황유미 씨의 부친 황상기 씨는 딸의 병이 직업병이라고 확신했고, 이러한 생각은 전국 각지에 흩어져 있던 피해자들을 모아 울림을 전하는 계기가 됐다.

하지만 '삼성'은 이에 대해 '진정성' 있는 사과 대신 모르쇠를 택했다. 다만 이들의 질병과 근속 기간에 따라 피해자들에게 줄 금액을 나눠 시선을 모았다.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기 위해 10년간 많은 속을 썩이면서도 묵묵히 자리를 지킨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

이들은 최근 '삼성'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 소식에 남다른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 매체가 2일 전한 바에 의하면 '삼성전자' LCD에서 일하다 뇌종양 1급 장애 판정을 받은 한혜경 씨는 '삼성'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 소식에 어머니와 함께 눈물을 흘렸고, 故 황유미 씨의 아버지는 떡을 돌리셨다.

해당 매체는 이들의 이러한 행동에 대해 "사랑하는 딸을 잃게 하고, 사랑하는 딸을 아프게 한 '삼성'의 총수를 간접적이나마 처벌받게 했기 때문"이라 설명했다.

한편 '반올림'은 현재 직업병 피해자들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와 배제 없는 보상을 요구하고 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
< 저작권자 © 데일리그리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문다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링크드인 밴드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수표로 72-13, 401호 (수표동, 대한전기회관)   |  대표전화 : 02) 749-3205  |  팩스 : 02) 749-320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378  |  발행.편집인 : 장영신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2007.05.30  |  청소년보호책임자: 심재형
Copyright © 2011 데일리그리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rid@dailygrid.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