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그리드

백진욱의

VIEW
안산대학교 금융정보과 교수로 재직중입니다.
메일
[칼럼]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지친 이에게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4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링크드인 밴드 카카오톡

지금까지 살면서 이런저런 실망감에 속이 상한 일이 있지 않은가?

매년 졸업을 앞둔 학생들에게 소개하는 시가 있다.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하지 마라. 설움의 날 참고 견디면 기쁨의 날 오고야 말리니..."

알렉산드르 세르게예비치 푸시킨(Aleksandr Sergeevich Pushkin, 1799~1837)이 쓴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라는 시다.

푸시킨은 그의 이름을 딴 '푸시킨 신인 문학상'까지 있을 정도로, 톨스토이, 도스토옙스키 등과 함께 러시아의 대문호로 평가받는다.

이 위대한 시인은 그가 쓴 글과는 많이 다르게 살았다.

그의 삶 마지막 또한 결초 초연하지도 평온하지도 않았다. 그는 1837년 1월 말 늦은 오후에 아내의 정부와 분노 속에 결투했고, 총을 맞은 그는 이틀 뒤에 숨을 거뒀다.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라는 시는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도 위로가 될 때가 많다. 특히 비통하고 참담할 때는 더 그런 것 같다.

작년 하반기에 몇몇 지인을 만났다. 삶에 큰 실망을 한 분이 있었는데, 위로할 말을 찾기가 어려웠다. 물론 말할 위치도 아니었지만, 그분의 말 속에서 공감이 되는 부분이 많았기 때문이기도 하다.

푸시킨의 시처럼 살기는 참 쉽지 않은 것 같다.

올 2월이면 졸업하는 학생들이 있다. 나는 그들이 만나는 삶에서 영화 속 주인공처럼 멋지게 살기를 바란다. 하지만, 현실이 전혀 그렇지 않다는 것을 그들도 나도 잘 안다. 배신자와 배덕자가 승승장구하고 편법이 정도를 가볍게 여기는 세상, 권선징악이나 해피엔딩은 소설 속에서만 존재하는, 실망감과 허탈감이 가득한 세상으로 보일지도 모르겠다.

작년 12월 말, 조금 늦은 시간에 한 친구를 잠깐 볼 기회가 있었다. 정이 많고 인간적인 친군데, 그 날은 얼굴에 수심이 가득했다. 올해 볼 기회가 된다면, 많이 지친 그 친구에게 이 말을 해주고 싶다.

"네 진심과 진정성을 알아주지 않는다고 너무 속상해 하지마! 오히려 너라는 귀인을 모르는 상대가 불운할 뿐이야."

물론, 졸업을 앞둔 학생과 삶에 조금씩 지친 이에게도.

글: 백진욱, 안산대 금융정보과 교수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
백진욱의 다른기사 보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google 링크드인 밴드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백진욱의 최근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중구 수표로 72-13, 401호 (수표동, 대한전기회관)   |  대표전화 : 02) 749-3205  |  팩스 : 02) 749-320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378  |  발행.편집인 : 장영신  |  등록일 : 2007.05.28  |  발행일 : 2007.05.30  |  청소년보호책임자: 심재형
Copyright © 2011 데일리그리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rid@dailygrid.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