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7 10:47 (목)
태안반도, '오징어 황금어장'으로 뜬다
태안반도, '오징어 황금어장'으로 뜬다
  • 장인진 기자
  • 승인 2018.07.18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해 난류 유입으로 어장 다수 형성돼 수확 시작
▲ 서해 난류 유입으로 어장 다수 형성되면서 오진어 수확이 시작됐다.

[데일리그리드 충남=장인진 기자] 오징어의 새로운 황금어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태안군에서 이달부터 본격적인 오징어 수확이 시작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군에 따르면, 지난주부터 서해안 인근 해역에서 오징어가 잡히기 시작하면서 근흥면 신진도항 일대에 오징어 위판이 시작되는 등 주변 지역이 상인과 관광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최근 신진도항에서는 하루 20~30척 가량의 오징어잡이 어선이 출항하고 있다.

 

하루 수확량은 지난해 동기와 비슷한 약 2톤(1만 마리) 수준으로, 아직 수확 초기인 점을 감안할 때 출하량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위판가격은 17일 현재 박스(20마리 가량) 당 3만 5천 원에서 4만 5천 원 선이며, 향후 출하량 증가에 따라 가격 변동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해안에 오징어가 많아진 것은 몇해 전부터 동중국해로부터 서해 쪽으로 난류가 많이 유입되면서 난류성 어종인 오징어 어장이 서해에 다수 형성된 데 따른 것이다. 태안 해역의 오징어 수확량이 예년보다 크게 늘어나면서 이제 태안반도가 여름철 오징어의 대표 산지로 주목을 받고 있다.

오징어는 타우린 함량이 많아 심장병과 고혈압, 당뇨병, 동맥경화 예방에 탁월하고 간장 해독 및 시력 회복에도 좋은데다, 성인병을 억제하는 EPA, DHA, 핵산, 셀레늄 등이 함유돼 있어 건강식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태안군은 수도권까지의 거리가 가까워 빠른 운송으로 신선도를 유지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태안군 일원뿐만 아니라 서울 등 수도권의 수산물 판매점에서도 태안산 오징어가 인기리에 판매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태안반도의 오징어는 그 수확시기가 피서철과 겹쳐 태안군을 찾은 여름철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며 “많은 분들이 태안군을 찾아 갓 잡은 싱싱한 오징어와 함께 아름다운 여름바다의 절경을 즐겨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