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4 11:21 (목)
홈플러스 개인정보 유출 5만여건 공방 ‘과열’
홈플러스 개인정보 유출 5만여건 공방 ‘과열’
  • 윤정환 기자
  • 승인 2019.09.27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재일 의원실 “홈플러스, 2년간 해킹 인지 못한 건 사실”
홈플러스 측 “정상 로그인은 추적 어려워”

[데일리그리드=윤정환 기자] 홈플러스 개인정보 유출 논란이 꼬리에 꼬리를 무는 반박 공방으로 치닫고 있다. 

논란을 최초 제기한 변재일 의원실은 홈플러스가 2년간 고객정보 유출을 인지하지 못한 점은 과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홈플러스 측은 자사에서 정보가 유출된 게 아니며 모두 정상 로그인이라 문제없다고 반박했다.

27일 변 의원실 관계자는 데일리그리드와 통화에서 “홈플러스가 2년간 모르고 있던 건 팩트”라며 “현재 조사 중인 사항에 대해 유출이 아니라고 하는 건 홈플러스가 책임지기 힘든 답변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원실은 4만9000여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됐고 그걸 아무도 몰랐다는 점에 초점을 맞추고 이번 논란을 제기한 것”이라며 “홈플러스 온라인몰에 접속한 해커가 고객 개인정보를 어떻게 활용했는지 조사 과정에서 살펴봐야 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홈플러스 측은 해커가 다른 사이트에서 빼낸 정보로 자사 온라인몰에 정상 로그인했기 때문에 관리 부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해커는 타 사이트에서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절취한 뒤 무작위로 로그인을 시도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비정상 로그인 흔적이 있으면 확인하고 추적하지만 이번 사건은 모두 정상 로그인이었다”며 “한 번에 정상 로그인한 고객을 추적하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반박했다.

이어 “정상 로그인을 추적하면 홈플러스가 고객을 감시하고 있다는 문제가 제기될 수 있다”며 “지금 이걸 하라고 하는 건지 되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방통위와 인터넷진흥원은 지난 25일부터 사건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는 정보통신망법 위반에 무게를 두고 진행 중이다. 개인정보법 위반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의원실과 홈플러스 측은 조사 과정에 따라 추가 입장을 내놓을 방침이다.

[오피니언 리더가 만드는 심층뉴스 '데일리썬'] [IT보고서 총집합 '마이닝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