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31 09:48 (화)
시민단체, 서병수 - 정근 '후보 단일화' 촉구... "거부 후보 낙선운동"
시민단체, 서병수 - 정근 '후보 단일화' 촉구... "거부 후보 낙선운동"
  • 전민 기자
  • 승인 2020.03.24 2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정근 예비후보 제공
사진=정근 예비후보 제공

[데일리그리드=전민 기자] 정근 무소속 부산진갑 예비후보가 서병수 미래통합당 예비후보에게 단일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24일 정 예비후보는 성명을 내고 서병수 후보에게 단일화 수용 여부를 25일까지 알려줄 것을 촉구했다.

정 예비후보에 따르면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집행위원장 서경석)'은 이날 무소속 정근 후보에게 전화를 걸어와 정권심판과 총선 승리를 위해 보수 우파 후보의 단일화 필요성을 역설하는 한편 미래통합당 서병수-무소속 정근 후보 간 여론조사를 통한 후보 단일화를 제안했다.

 

‘새로운 한국’ 서경석 집행위원장은 “선거법 상 여론조사 결과 발표가 허용되는 날을 고려하면, 3월 25일까지 서병수-정근 후보 간 후보 단일화 약속이 이뤄져야 한다”며 “어느 한쪽에서 거부해서 단일화에 실패하게 되면 보수우파 시민세력은 단일화 거부 후보의 낙선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며 두 후보 측에 동참을 촉구했다. 

서 집행위원장은 “지역구에서 우파 후보가 두 사람이 되는 바람에 선거에서 패배하는 것은 막아야 한다. 시민단체가 주선해서 여론조사를 하고 두 후보가 합의해서 단일화 하는 것을 미래통합당이 반대할 이유가 없다"는 내용을 이진복 미래통합당 선대위 총괄본부장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정근 후보는 ‘새로운 한국’ 측의 보수후보 단일화 취지에 공감을 표시했고, 공정한 여론조사를 전제로 ‘새로운 한국’ 측에서 제시한 서병수 후보와의 단일화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보수우파 총선 후보 단일화를 주도하고 있는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은 나라의 방향을 물질만능과 성장 일변도에서 공동체주의, 정신주의, 섦의 질을 존중하는 신뢰와 도덕의 사회로 전환하자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송월주 스님, 이종윤 목사, 이한택 주교, 이세중 변호사, 김진현 전 장관, 이상훈 전 장관, 김정숙 여협 회장 등이 이 단체의 상임대표이고, 서경석 목사가 집행위원장을 맡고 있다. 

‘새로운 한국’은 이에 앞서 부산진갑, 금정구, 수영구 등 전국 28개 선거구의 미래통합당 공천이 편파적이고 불공정하다면서 ‘경선을 통한 후보 단일화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횡교안 대표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재미가 뿜뿜! 리뷰 전문 유튜브채널 '더기어' 가즈아~]